발머 MS CEO "5년내 구글 · 야후 따라잡는다"


 

"5년 내에 인터넷 광고 시장에서 구글과 야후를 따라잡겠다."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는 5년 내에 구글과 야후가 지배하고 있는 인터넷 광고 시장을 상당 부분 잠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1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발머 CEO는 이날 실리콘밸리 기업인들과의 런천 모임에서 "구글, 야후 등 인터넷 광고 시장 강자들의 뒤를 쫓는 것을 즐기지는 않지만 조만간 이들을 따라잡을 수 있는 신기술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MS는 최근 들어 웹 서비스 사업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이 회사는 특히 앞으로 기업들과 개인 소비자들이 인터넷 상에서 작업하는 방식을 바꿀 수 있는 다양한 기술 개발에 지속적인 투자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계획의 핵심에 자리잡고 있는 것이 바로 윈도 라이브. e메일부터 인스턴트 메신저, 블로그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할 수 있는 윈도 라이브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인터넷 광고 시장을 겨냥한 MS의 야심작이다.

미국의 시장 조사 회사인 포레스터 리서치는 현재 150억 달러 규모인 인터넷 광고 시장이 오는 2009년에는 260억 달러로 늘어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골드만삭스의 릭 셔런드 애널리스트는 MS가 오는 7월 시작되는 회계연도에 연구 개발(R&D) 비용으로 20억 달러를 추가 투자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이 중 상당 부분이 광고 기반 온라인 사업을 육성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MS는 6월 30일 마감되는 이번 회계연도에는 R&D 비용으로 62억 달러를 집행했다고 밝혔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