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블루투스 스마트폰 'M600' 출시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에 최신 블루투스 기능을 탑재한 '블루투스 스마트폰'(SCH-M600)을 출시한다고 26일 발표했다.

'블루투스 스마트폰'의 가장 큰 특징은 인테나 방식의 최신 블루투스 휴대폰과 PDA의 장점을 하나로 접목했다는 점이다.

SK텔레콤의 위피 플랫폼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운영체제인 '스마트폰용 MS 윈도 모바일 2003'을 동시에 탑재했다.

회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익스체인지 서버 그룹웨어를 사용하고 있는 직장인들은 '블루투스 스마트폰'을 이용해 모바일 오피스 기능을 무선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워드, 엑셀, 아웃룩 작업도 가능하다.

또한 메뉴를 쉽게 찾아 이용할 수 있는 '홈스크린 기능'과 첫 화면에서 휴대폰에 저장된 연락처나 통화기록을 바로 검색할 수 있는 '스마트 다이얼 기능' 을 내장했다.

인테나 슬라이드업 방식의 컴팩트한 디자인을 적용해 휴대가 불편했던 기존 스마트폰의 단점을 대폭 개선했으며, 'VOD/MOD/MP3 파일 재생 기능', 문자파일을 음성으로 읽어주는 'TTS(Text to Speech)기능' 등 최신 기능을 갖췄다.

이밖에 오토포커스 기능의 200만 화소 카메라와 대형 듀얼 스피커를 장착했으며 기본으로 제공되는 리모컨을 통해 MP3 재생이나 통화연결 등을 할 수 있다.

SK텔레콤을 통해 출시되는 '블루투스 스마트폰' SCH-M600의 가격은 70만원대이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