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으로 서울 버스타세요"...이통 3사, 모바일티머니 발급


 

6월부터 수도권 시민들은 휴대폰으로 버스와 지하철을 탈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대표 김신배), KTF(대표 남중수), LG텔레콤(대표 남용)은 티머니 운영업체인 한국스마트카드(대표 손기락, 이하 KSCC)와 제휴, '모바일티머니(T-money)서비스'를 5월 시범서비스를 거쳐 6월부터 실시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이통3사와 KSCC는 SK텔레콤 서종렬 커머스사업본부장, KTF 이경수 컨버젼스 사업실장, LG텔레콤 현준용 사업부장, KSCC 황진경 상무가 참여한 가운데, 이날 오후 2시 서울 하얏트 호텔에서 조인식을 한다.

'모바일티머니'서비스는 이동통신회사가 제공하는 칩에 티머니를 집어넣은 것. 모네타칩(SK텔레콤)이나 K머스칩(KTF), LGT멤버쉽(LG텔레콤)칩에 티머니가 들어가는 구조.

따라서 이동통신 가입자들은 이통사 대리점을 방문하거나 이통사 홈페이지를 통해 칩을 발급받고, 나중에 충전용 은행계좌를 KSCC 홈페이지(www. t-money.co.kr)에 접속해 등록하면 된다.

SK텔레콤의 경우 현재 대리점과 홈페이지(www.monetacard.co.kr)에서 모두 발급가능하고, KTF는 홈페이지(www. k-merce.com)에서만 신청받아 우편으로 칩을 전달해준다.

반면 LG텔레콤은 대리점을 통해서만 칩을 발급해준다. 별도 홈페이지를 오픈할 것인지는 추진중인 상태.

이런 과정이 끝나면 고객들은 티머니 기능이 들어가 있는 이통사 칩을 휴대폰 배터리 안쪽 슬롯에 끼우고 무선인터넷을 통해 선불 충전하면 된다. 이 때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하는데, 1달에 3번 충전한다고 했을 때 100원 미만이다.

그후 버스를 탈 때 요금 정산기에 휴대폰 뒷면을 대면 되는 것.

이통 3사와 KSCC는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사업 초기에는 칩을 무료로 주고, 향후 택시 등의 대중교통과 고궁, 놀이공원 등의 문화공간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KSCC 황진경 상무는 "보편화된 휴대폰을 통해 신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어 시민들은 보다 더 간편한 서비스를 받게 됐다"면서 "은행계좌와 교통을 연동한 무선충전 서비스가 확대되면 모바일 티머니 소비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보다 쉽고 편하게 교통 서비스를 이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통 3사의 칩 전용 휴대폰은 약 600만대가 보급돼 있으며, 올해 1천 만대 이상 칩 탑재가 가능한 휴대폰을 보급할 예정이다.

김현아 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