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빌라 공사 현장서 유골 발견...“50년 이상 매장 추정”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서울 은평구 한 공사현장에서 유골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서울 은평경찰서는 오후 1시 20분께 갈현동의 한 신축 빌라 공사현장에서 유골 1구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았다. 유골은 검식관 감식 결과 70세 이상 노인의 것으로 추정됐다.

14일 서울 은평구 신축 빌라 공사 현장에서 유골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공사 현장에 있던 주택이 1972년에 지어져 최소 50년 가량 묻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어 보이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해 사망 연대 및 원인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4월 은평구 대조동의 한 아파트 공사장에서 조선시대에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 3구가 발견됐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