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에 '뿔난' 이낙연 지지자들, '조국의 시간' 불태우고 찢어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경선 결과를 수용한 것것을 두고 "자신이 반대했던 후보에 대한 조롱, 욕설, 비방 글을 내리자"라고 말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조 전 장관은 지난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낙연 후보의 승복으로 민주당 경선이 끝났다"며 "제안 하나 올린다. 자신이 반대했던 후보에 대한 조롱, 욕설, 비방글을 내리자"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한 지지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을 불태우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SNS에 게시했다. [사진=SNS 캡처 ]

이를 두고 경선 과정에서 이 전 대표를 지지했던 일부 지지자들이 반발했다. "섭섭하다" "서운하다" 등 실망감을 내비치거나 "이재명 범죄에는 침묵하는 장관님, 더 이상 참아줄 수 없네" "웃지기 마시라" "조국 실체를 이제라도 알아서 다행이라고 해야 하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조 전 장관을 비판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최근 조 전 장관의 저서인 '조국의 시간'을 가스레인지 위에 올리고 불태우거나 휴지통에 버리는 등의 사진을 SNS에 게시하며 강하게 분노를 표출했다.

특히 몇몇은 조 전 장관의 '승복'이라는 표현을 문제 삼기도 했다. 조 전 장관은 이를 의식한 듯 해당 문구를 '수용선언'이라고 수정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