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 해단' 이낙연, 지지자 위로 "여러분 신념은 실패 아냐"


'공동선대위원장 수락' 질문엔 침묵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꽃다발을 들고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들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대선 경선 승복을 선언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대선캠프 해단식을 갖고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저는 패배했지만 여러분의 신념은 실패한 것이 아니다"라고 위로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공동선대위원장 수락 여부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대선캠프 사무실에서 "여러분들이 결코 오늘로 여러분의 꿈을 향한 여정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말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러분은 강물이 돼 여러분의 신념을 바다까지 끌고 갈 것"이라며 "결코 낙심하지 말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제가 어른이 된 뒤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며 "제게 펼쳐진 불확실한 미래, 목적지도 가는 길도 정해지지 않은 새로운 항해에 기꺼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은 민주당을 사랑하는 분이다. 민주당의 가치, 정신을 여러분이 지켜주셔야 한다"며 "그 가치와 정신은 끊임없이 도전받게 돼 있지만, 그럼에도 여러분이 중심을 잡고 그것을 지켜주시면 민주당은 영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경쟁주자 진영 등을 향해서는 "오만하지 말라"며 겸손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이 가장 예민하게 발견하는 것은 정치하는 사람들의 오만"이라며 "오만을 느끼는 순간 국민이 그걸 먼저 알아보고 심판한다. 그 누구도 국민과 당원 앞에 오만하면 안 되고, 하물며 지지해준 국민을 폄하하면 절대 안 된다"고 했다. 이어 "그분들 앞에 한없이 낮아지고 한없이 감사해야 한다"며 "동지에게 상처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송영길 대표가 전날(13일) YTN 인터뷰에서 중도사퇴 경선후보 무효표 처리 문제와 관련해 이 전 대표 일부 지지층이 자신을 공격하자 "일베 수준"이라고 맞받은 데 대한 지적으로 보인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 전 대표는 "일시적으로 경쟁할 수 있지만 다시 우리는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한다"며 "다신 안 볼 사람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 유린하는 것은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이고 정치할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은 앞으로 닥칠 승부에서도 이번에는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해도,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해도 우리가 비굴해지지 않았다는 것은 갖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단식을 마친 이 전 대표는 공동선대위원장 수락 여부 및 원팀 관련 입장, 향후 계획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자리를 떴다.

다만 이 전 대표는 전날(13일) 경선 결과를 승복하며 공개한 입장문에 "민주당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민주당 정권재창출을 돕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날 캠프를 정리한 만큼 이 전 대표는 당분간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