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김영성 기록위원 '1000G' 출장 성큼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김영성 한국야구위원회(KBO) 소속 기록위원이 개인 통산 1000경기 출장을 눈앞에 두고 있다.

김 위원은 14일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LG 트윈스-롯데 자이언츠전을 통해 1000경기 출장을 달성한다.

그가 1000경기 출장을 하면 KBO리그에서 해당 기록을 달성한 16번째 기록위원이 된다. 김 위원은 지난 2011년 4월 24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전을 통해 1군 공식 기록원으로 첫 출장했다.

김영성 KBO 기록위원이 14일 열리는 LG-롯데전을 통해 개인 통산 1천 경기 출장 기록을 달성한다. 사진은 KBO사무국이 자리한 야구회관 전경이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이후10년 만에 1000경기 출장 달성이다. KBO는 김 위원에게 표창 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