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 살해한 40대 남성, 야산서 극단적 선택 추정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서울의 한 모텔에서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금천경찰서는 전날 오후 6시20분께 서울 독산동의 한 모텔에서 30대 여성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모텔 직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지난 12일 오후 10시께 A씨가 남성 B(40)씨와 함께 모텔에 들어간 것을 확인했다.

서울의 한 모텔에서 옛 여자친구를 살해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 중이다.

B씨는 오전 4시께 홀로 모텔을 빠져나와 자신의 차를 몰고 야산으로 향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전날 오전 10시께 경기 양평의 한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상태였다.

이들은 과거 연인 사이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B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CCTV와 휴대전화 포렌식 등을 통해 살해 동기를 조사하고 피해자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라며 "피의자가 이미 사망한 사안이라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