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尹 맹비난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 해체? 못된 버르장머리"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들어온 지 석달밖에 안 된 사람이 뭐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 해체해야 한다? 참 오만방자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며 "그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하기 어렵겠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이재명과 유동규의 관계가 저와 정보정책관의 관계라는 식으로 (주장하는데) 이게 도대체 야당 대선 후보가 할 소리냐"고 같은 당 유승민 전 의원을 작심 비판하며 "이런 사람들이 정권교체 하겠느냐. 우리 당이 정권을 가져오냐, 못 가져오느냐는 둘째 문제이고 정말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게 낫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윤석열(왼쪽),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에서 열린 '100분 토론' 생방송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홍 의원은 "나는 이 당을 26년간 사랑하고 지켜온 사람"이라며 "그간 온갖 설화도 그냥 넘어 갔지만 이건 넘어가기 어렵다. 뻔뻔하고 건방지기 짝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한편이 되어 보수궤멸에 선봉장이 된 공로로 벼락출세를 두 번이나 하고 검찰을 이용하여 장모비리, 부인비리를 방어하다가 사퇴 후 자기가 봉직하던 그 검찰에서 본격적인 가족비리, 본인비리를 본격적으로 수사하니 그것은 정치수사라고 호도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넉 달된 초임검사가 검찰총장 하겠다고 덤비면 우스운 꼴이 되듯이 정치 입문 넉 달만에 대통령하겠다고 우기는 모습이 철 없이 보이기도 하고 어처구니 없기도 하다"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내 여태 검찰 후배라고 조심스레 다루었지만 다음 토론때는 혹독한 검증을 해야겠다"고 글을 맺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