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과학] 당뇨병·지방간 억제 치료제 나온다


카이스트-분당서울대병원, 새로운 치료제 개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당뇨병과 지방간을 억제할 수 있는 치료제가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분당서울대병원(원장 백남종) 내분비대사내과 최성희 교수팀이 카이스트(KAIST, 총장 이광형) 의과학대학원 김하일 교수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지방조직의 세로토닌 신호억제로 당뇨병 개선, 지방간 억제 효과를 규명했다.

공동연구팀은 지방조직의 세로토닌 수용체 2B 신호전달 억제를 통해 지방조직에서 분비되는 지방산을 조절하고 그 결과 혈중 지방산 수치를 낮춰 전신적 대사 지표와 지방간을 개선하는 효과를 통해 지방간 치료제 연구 분야에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고 기존 대사질환 치료제 연구의 한계를 극복할 가능성을 제시했다.

비만할 때 지방세포의 세로토닌 2B 신호전달에 의한 생체 내 조직의 변화 모식도. [사진=카이스트/분당서울대병원]

세로토닌은 뇌에서의 역할과 달리 말초조직에서 비만, 당뇨 상황에서 다양한 에너지대사를 조절한다. 특히 간 조직의 세로토닌 신호전달은 지방 합성을 촉진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 신호를 억제했을 때 지방간 형성이 개선되는 것을 확인한 바 있다.

공동연구팀은 세로토닌의 내장지방에서의 역할을 확인해 보기로 했다. 지방세포에서 세로토닌 2B 수용체의 신호를 억제하면 지방조직 내 염증반응이 감소하고 지방간 억제, 전신적 인슐린 감수성 증가 등 전반적 대사 지표가 개선되는 효과를 확인했다.

이는 세로토닌이 중추신경을 통해서가 아니라 직접적으로 지방조직에 작용한다는 것을 새롭게 발견한 것이다. 앞으로 새로운 당뇨병, 지방간 치료제 개발의 표적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세로토닌 신호 억제를 주요 표적으로 한 지방간 혹은 당뇨병 치료제 개발은 생물학적, 임상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기존에 개발된 치료제들과 달리 지방조직과 간조직을 동시에 표적으로 하는 세로토닌 신호 억제제는 앞으로 대사질환 치료제 개발 연구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 제1저자인 분당서울대병원 오태정 교수는 “연구를 통해 세로토닌 수용체를 표적으로 한 치료법의 가능성이 입증됨에 따라 지방간을 포함한 다양한 대사질환 치료에 새로운 지평이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공동 교신저자인 최성희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세로토닌 2B 수용체 신호를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치료법 개발을 통해 지방세포에도 직접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새로운 인슐린 저항성 약물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 교신저자인 김하일 교수는 "최근 의과학 연구 분야에 있어 기초연구자와 임상의사의 협업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카이스트와 분당서울대병원의 공동연구를 통해 의미있는 결론이 도출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연구저널 (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10월 7일 자 온라인판(논문명 : Inhibiting serotonin signaling through HTR2B in visceral adipose tissue improve obesity induced insulin resistance)에 실렸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