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서울 등 수도권, 내일 새벽부터 비…기온은 평년보다 높아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기상청은 7일 중부지방과 전라권, 경북권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기압골의 영향으로 이날 저녁 6시까지 강원 영서와 충청 내륙, 전라 동부내륙에는 약하게 비가 내리겠고, 경상 서부에는 저녁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또한 동풍의 영향으로 이날 저녁에 강원 영동부터 비가 시작돼 내일(8일)은 경북 동해안으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내일 낮 한때엔 경남 동해안에도 비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서해상에 위치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내일 새벽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남부, 충청권, 경북 북부내륙부터 비가 시작돼 낮에는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중부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내일(8일) 새벽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남부, 충청권, 경북 북부내륙부터 비가 시작돼 낮에는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중부로 비가 확대될 것으로 예보했다. [사진=기상청]

내일 오후에는 전라 동부내륙과 경상 서부내륙에도 가끔 비가 내리겠으며, 이 비는 밤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서울과 인천, 경기 북부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내일까지 강원 영동 지역이 10~50mm, 충북, 경북 북부, 울릉도와 독도는 5~30mm로 예상된다. 또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중남부, 충남권, 경상 서부 내륙, 경상권 동해안(경북 북부 동해안 제외), 전라 동부내륙엔 5mm 미만을 기록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모레(9일)도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에는 낮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또한 모레까지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울 것이라며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아침 기온은 모레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평년보다 3~7도 높은 15~21도가 될 전망이다. 낮 기온은 내일 전남권과 경남권, 모레 수도권과 충청권,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평년보다 2~4도 높은 25~28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15~21도, 낮 최고기온은 19~27도로 예상된다. 주말인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15~21도, 낮 최고기온은 22~29도가 될 전망이다.

한편, 모레까지 강원산지에는 낮은 구름의 영향으로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또한 내일 새벽(0시)부터 오전 9시 사이 남부내륙에는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특히 강이나 호수 등에 인접한 지역과 골짜기에서는 국지적으로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으로 당부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