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도 서러운데'…1인가구 청년, 고혈압 위험 더 높아


백진경 을지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팀, 젊은 성인 대상 연구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혼자 사는 1인 가구 청년의 고혈압 발생 위험이 다인 가구보다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6일 백진경 을지대 식품영양학과 교수팀에 따르면, 2016∼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30대 청년 5천32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인 가구 청년의 고혈압 발생 위험이 2인 이상 가구의 1.4배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최근 한국식품영양학회지에 ‘젊은 성인 층의 단독 가구와 다인 가구에서 고령 호발 질환 유발 위험 요인 비교 연구’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식사대용 빵 판매가 늘고 있다. [사진=신세계푸드]

백 교수팀은 가구 구성원 수를 기준으로, 청년을 1인 가구와 다인 가구로 분류했는데, 20∼30대 1인 가구의 비율은 전체의 9.4%(500명)였다.

이들의 총 열량 대비 지방 섭취 비율은 25.1%로 높게 나타났는데, 열량 1천㎉ 섭취당 식이 섬유 섭취량은 9.9g으로 낮게 나타났다. 이들의 허리둘레는 평균 80.6㎝, 이완기(최저) 혈압은 75㎜Hg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백 교수는 “20∼30대 1인 가구는 아직은 건강에 특별히 심각한 문제가 나타나지 않았다”며 “1인 가구 청년의 건강 및 영양소 섭취 상태 등을 봤을 때 나이 든 후 고혈압 등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으므로 예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구에 따르면 외식 빈도와 아침 결식률에서도 청년 1인 가구와 다인 가구는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주 3회 이상 아침을 먹는 비율이 다인 가구는 53.6%였지만, 1인 가구에선 37.0%에 그쳤다. 외식 빈도는 하루 한 번이 넘는 비율이 1인 가구는 57.6%, 다인 가구는 35.1%였다.

1인 가구 청년이 혼자 식사를 할 경우, 인스턴트 음식 섭취나 빠른 식사 속도, 폭식 등 부적절한 식습관을 갖기 쉽고 이는 건강상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대비가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백 교수는 “20~30대가 아침을 거르면 아침을 챙겨 먹는 또래보다 이상지질혈증 위험이 1.2~1.4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칼로리와 지방이 많은 패스트푸드로 아침 식사를 하면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발생에 기여하는 산화 스트레스(활성산소)가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