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톤, 합작법인 '카르도' 전략적 투자…"디지털자산 사업 진출"


NH농협은행·헥슬란트·갤럭시아머니트리·한국정보통신과 공동출자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이 NH농협은행 등과 합작법인 '카르도'를 설립해 디지털자산 시장 진출에 나선다.

아톤은 디지털자산 시장 진출을 위해 NH농협은행, 헥슬란트, 갤럭시아머니트리, 한국정보통신과 함께 합작법인 '카르도'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사진은 아톤 CI. [사진=아톤]

27일 아톤은 디지털자산 시장 진출을 위해 NH농협은행, 헥슬란트, 갤럭시아머니트리, 한국정보통신과 함께 합작법인 '카르도'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지난 7월 NH농협은행이 선제적으로 추진한 '디지털 자산 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의 연장이다. 합작법인 설립을 통한 공동출자를 진행했고, 이로써 합작법인 카르도를 중심으로 커스터디, NFT, STO연계 및 디지털자산 결제 관련 비즈니스 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합작법인 카르도의 서비스의 영역은 코인뿐만 아니라 부동산 미술품 등 토큰화 할 수 있는 다양한 재화를 수탁 대상으로 한다. 게임, 엔터테인먼트 등 MZ세대를 타겟으로 한 블록체인 기반의 신(新)금융 서비스로 연결할 계획이다.

특히 아톤은 오랜 기간 금융사들과 다져온 핀테크 보안 분야의 노하우를 통해 카르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보안인증 체계 구축을 시작으로 KYC(고객확인제도), AML(자금세탁방지) 업무 등 가상자산사업자에게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신뢰성 강화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김종서 아톤 대표이사는 "디지털자산 분야는 양적·질적 성장이 함께 이루어지고 있지만 급속한 성장의 이면에는 투명한 시장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과 기술이 아직 미비해 자칫 투자자 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톤은 국내 은행, 증권사, 생명보험사 등 금융업 중심으로 가장 높은수준의 보안·인증 서비스를 제공하여 금융권으로부터 인정받고 있다"며 "디지털자산 사업의 핵심 구성요소인 고객확인과 프로세스 검증 등을 통해 가상자산 사업자 지원은 물론 디지털 자산 생태계 안정화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