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초록우산어린이재단, 어린이 교통안전 위해 맞손


전국 100여개 횡단보도 대기공간에 '옐로카펫'과 그늘막 설치

[아이뉴스24 김태환 기자] DB손해보험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활동을 진행한다.

DB손보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활동인 '옐로카펫' 설치 운동을 펼친다고 27일 밝혔다.

옐로카펫을 소재로 한 DB손해보험 TV광고의 한장면. [사진=DB손해보험]

옐로카펫은 횡단보도 신호대기공간을 노란색으로 구획화하는 것으로, 어린이의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운전자가 어린이 보행자를 쉽게 볼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DB손보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20개의 '사인블록형 옐로카펫'을 전국 100여개의 초등학교 주변에 '옐로카펫'을 설치·보수하고 35개의 그늘막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전국 48개 사회복지시설 프로그램비용 등을 후원하고 설계사 사랑나눔봉사단이 비대면 봉사활동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우산 4천개를 제작해 옐로카펫 설치학교에 전달할 예정이다.

박기현 DB손해보험 전략기획팀장은 "안전·건강 등 손해보험업과 연계된 분야의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고객의 행복에 기여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환 기자(kimthi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