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직원 뽑기 어렵다…기업 10곳 중 5곳 "면접 힘들어"


마스크 착용·노하우 부족 등 비대면 면접 어려움 호소…인사담당자도 '난감'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쉽게 가라앉고 있지 않은 가운데 많은 기업들이 지원자 평가 시 가장 중요한 채용 단계 중 하나인 '면접'에 대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94개 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면접 어려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절반 가까이(47%)가 '면접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그룹영상통화’ 솔루션을 활용해 풀 HD 급 화질로 그룹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T]

가장 큰 어려움은 '마스크 착용으로 표정, 말투 등을 제대로 볼 수 없어 평가 어려움(67%,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대면 면접 진행 시 감염 우려 부담(34.6%)', '인력 및 규모가 작아 비대면 면접 도입 어려움(31.9%)', '일정 연기 등 스케줄 변동 빈번(30.3%)', '비대면 면접 노하우 부족(21.1%)', '사내 비대면 면접 시스템 이해도 및 적응 교육(11.4%)' 등이 있었다.

이에 코로나19 이후 채용을 진행한 기업 10곳 중 4곳(37.3%)은 '비대면 면접'을 활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대면과 대면 적절하게 활용(30.4%)'하는 비중이 높았고 '비대면으로 모두 전환'은 6.8%였다.

아직 '대면 면접으로 진행한다'는 기업(62.7%)도 많았다. 이는 '비대면이 대면 평가보다 효율이 떨어져서(61.6%, 복수응답)'라는 이유 때문이었다. 이어 '경영진이 비대면 면접을 원하지 않아서(32.3%)', '비대면 면접 솔루션 도입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8.8%)' 등의 이유도 있었다.

전체 응답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로 채용 및 인력 관리 측면에서 가장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분은 불확실성이었다. 감염 확산세를 예측할 수 없어 '지원자 모집단계(30.2%)'를 가장 난항으로 꼽았다. 이어 '거리두기로 인한 지원자 부족(27.9%)', '면접(15.5%)', '신입교육(11.2%)', '신규 채용 TO 확정(6.6%)' 등의 답변도 나왔다.

[그래픽=사람인]

인사담당자들도 면접을 어려워했다. 91.6%가 '면접 시 인재 선별 및 평가하는데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했으며 면접 시 가장 어려운 것으로 꼽은 것은 '역량평가 기준 모호(59.3%, 복수응답)'였다. 이 외에도 '지원자 거짓말 판단(33.5%)', '객관성 유지(29.1%)', '구조화된 프로세스 및 질문 설정(21.3%)' 등을 어려운 점으로 답했다.

사람인 관계자는 "최근에는 이러한 객관적 평가를 보완하기 위한 채용 솔루션을 활용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며 "사람인에서도 AI가 공고조건과 지원자 이력서를 매칭해 직무 적합성을 평가해주는 여러 가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