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기록위원 1명 코로나19 양성 판정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리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소식을 27일 전했다.

KBO 기록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인원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기록위원은 검진 결과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O는 "올 시즌 KBO리그 코로나19 대응 통합 메뉴얼에 따라 구단과 협의해 선제적으로 접촉자를 선별했다"고 밝혔다.

KBO는 26일 KBO 기록위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KBO 사무국이 자리한 야구회관 전경이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해당 기록위원을 포함한 관련 인원은 PCR(유전자증폭검사)를 받았거나 진행 중이다.

또한 해당 인원 전원은 검사 후 모두 자택대기할 예정이다. KBO는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