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서 소란피운 40대 잡고보니 마약 검사 ‘양성’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경찰이 편의점에서 소리를 지르며 소란을 피운 40대 남성에게 마약 간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와 긴급 체포했다.

24일 성남 수정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40대)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편의점에서 소란을 피운 남성에게 마약 간이 시약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와 긴급 체포했다. [사진=뉴시스]

A씨는 이날 오전 8시께 성남시 수정구의 한 편의점에서 소리를 지르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횡설수설하자 마약 투약을 의심하고 간이 시약 검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와 긴급 체포 후 조사에 나섰다.

A씨는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은 검거 때부터 다리 부상이 있던 A씨가 병원에서 급하게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의료진 소견을 듣고 A씨를 가족에게 인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술 후 A씨를 소환해 구체적인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