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서울신문 주식 29% 매입…최대주주 등극 예고


조합원 주식 매각대금과 위로금 포함한 600억원 총보상액 지급 제안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호반그룹이 서울신문 사주조합이 보유한 주식을 매입하면서 최대주주 등극을 앞두고 있다.

호반그룹과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이하 사주조합)은 서울신문 본사 9층 회의실에서 주식매매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호반그룹은 사주조합이 보유한 서울신문 주식 약 29%를 매입하게 된다. 호반그룹은 매매대금 600억원을 사주조합 계좌에 납입, 예치(Escrow)했다.

사주조합은 매각을 원하는 조합원 개인들의 위임장을 취합해 매각 주식을 확정한 후 본 계약을 내달 8일까지 체결하고 매매대금을 정산하기로 합의했다.

이호정 서울신문 우리사주조합장(왼쪽)과 최승남 호반그룹 수석부회장이 양해각서 체결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호반그룹]

앞서 호반그룹은 보유 중인 서울신문 주식 19.4%를 사주조합에 180억원에 매각하기로 했으나, 사주조합이 각 조합원의 대출 책임과 이자 부담 등으로 매입을 포기했다.

이에 호반그룹은 사주조합의 보유주식을 매입하겠다고 역제안했으며, 지난 13~15일 진행된 조합원 투표 결과 투표자 57.8%가 호반그룹의 인수에 찬성했다. 투표율은 96.5%다.

호반그룹은 조합원들의 주식 매각대금과 위로금을 포함한 600억의 총보상액 지급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추가로 대주주가 되더라도 ▲모든 인위적 구조조정 없음 ▲언론의 소유와 경영을 분리하는 원칙에 따라 편집권 독립 보장 ▲3년 내 주요 일간지 수준의 단계적 임금 인상 ▲추가 투자와 재무 건전성 확보를 통한 취재환경 개선 ▲자녀 학자금, 휴양시설 이용 등 복리후생제도를 함께 제안했다.

또한, 민간자본이 언론사를 소유하는 것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고려해 호반건설 100% 자회사 서울미디어홀딩스를 설립, 사주조합 주식을 인수하는 데 뜻을 모았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