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규리도 빠진 '스우파' "언니라 부르고 싶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가 Mnet 예능프로그램 '스우파'에 빠졌다.

박규리는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새 '스우파' 홀릭이다 보니 이런 스타일링 다시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규리가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박규리 인스타그램]

이어 "사랑해요 스우파. 언니라 부르고 싶다"라고 덧붙이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렬한 스모키 메이크업을 한 박규리의 모습이 담겼다. 큰 링 귀걸이와 뇌세적인 눈빛으로 사뭇 다른 분위기를 자아낸다.

박규리 역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Mnet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를 시청하며 댄서들의 매력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