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포토]진화하는 육군…첨단기술 접목한 '아미 타이거 4.0' 공개


[아이뉴스24 정소희 기자]사진 한 장만 있는 [포토] 기사가 아쉬웠나요? 그 아쉬움을 [아이포토]가 채워드립니다. [아이포토]는 스토리가 있는 사진 코너입니다. 아이뉴스24 기자들이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스토리로 엮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아이포토]에 오셔서 멀티포토가 주는 생동감과 감동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장병들이 유무인 장비들을 활용한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아미 타이거 4.0'(Army TIGER 4.0)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관계자들이 유무인 장비들을 선보이고 있다.

'아미 타이거 4.0'은 첨단 과학기술을 접목한 미래 지상전투체계로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플랫폼과 함께 육군을 대표하는 3대 전투체계이자 모든 체계를 아우르는 최상위 전투체계로 인공지능 기반 초지능 의사결정체계가 상황판단과 결심을 지원하는 '지능화', 차륜형장갑차와 소형전술차량 등 기동플랫폼으로 전 제대가 빠르게 전장을 누비는 '기동화', 전투원과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플랫폼 등 모든 전투체계를 초연결하는 '네트워크화'가 특징이다.

육군은 오는 2023년까지 전투실험을 마치고, 2024년과 2025년에는 차륜형장갑차 2개 대대 규모를 시험 운용한 후 사·여단급 부대를 대상으로 '아미 타이거 4.0'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며 미래 지상전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유무인 장비들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관계자들이 전투수행 시연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소총 사격드론 시연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소총 사격드론 시연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시가전에서 적진에 진입을 위한 중장비 시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지뢰탐지드론의 전투수행 시연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장병들이 탑승한 장갑차가 적진을 향해 진입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장병들이 적진에서의 시가전 전투를 위해 장갑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장병들이 적진 공격 시연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관계자들이 전투수행 시연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장병들이 전투수행 시연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폭탄을 탑재한 자폭드론이 적진건물에 진입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소총이 장착된 공격용 사격드론이 시연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소총이 장착된 공격용 사격드론이 시연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초소형 정찰드론이 시연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다목적무인차량이 적진을 향해 사격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관계자들이 장비들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장병들이 유무인 장비들을 활용한 시연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관계자가 무인 정찰, 공격 등이 가능한 공중정찰중대를 소개하고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관계자가 무인 정찰, 공격 등이 가능한 비행장비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육군의 대표브랜드이자 최상위 전투체계인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사용 외골격 플랫폼 로봇이 소개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정소희 기자(ss0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