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임금체불? 허위사실 법적대응…출국금지 이해 안가"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 직원들의 임금을 체불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조씨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본질 훼손하기 위해서 보도되는 내용들을 미리 바로 잡기 위해 사안을 정리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조성은(33)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사진=뉴시스]

조씨는 "이상한 임금체불 논란"이라며 "현재 직원이 없고 임원들과 새로운 프로젝트 준비 중인 상태에서 보도가 이뤄졌으며 종료된 근로관계에 있는 직원들과는 임금 등 모든 것들은 지급까지 전부 당연히 마쳤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성은, 네 정체가 뭐냐"라며 "33살 청년이 1억 중반 한다는 이태리제 수제차 마세라티를 타고 서울역 부근 대형 아파트에 살고. 경영하던 회사는 국세체납에 대출금은 연체되고, 직원들은 월급 못 받고 있고"라고 주장했다.

또 전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자신에 대한 긴급 출국금지 조치를 촉구한 것을 두고 "저는 민간 스타트업으로 올해 준비하고 있던 ESG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글로벌 버전 론칭을 준비하고 있어 해외진출 등 여러 일정들을 잡고 있었다"며 "무슨 의도로 출국금지를 하는 것에 온 힘을 쏟는지는 이해가 안 간다"고 했다. 이어 "본인들의 증거제출과 수사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예비후보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교총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 대표단과의 대화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끝으로 "공무집행 관련하여 국정원법 위반의 내용도 없고 모든 고발행위 자체가 공익신고의 불이익을 주고자 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이 또한 대응하여 법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