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2024년 신청사 전면 시행 앞서 스마트오피스 시범사업 실시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2024년 이전 예정인 신청사 스마트오피스 전면시행에 앞서 현 청사에서 스마트오피스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시범사업을 통해 얻어진 결과가 신청사에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공간과 시스템을 다양하게 활용·분석, 시범부서의 피드백과 평가를 통해 문제점과 개선사항 등을 지속 보완할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 [사진=뉴시스]

스마트오피스를 통해 기존 사무공간을 수평·개방·통합 공간으로 혁신하고 클라우드 업무환경(VDI) 기반 위에 자율좌석제 운영을 바탕으로 ICT 혁신과 제도·문화 혁신을 동시 추진함으로써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 혁신을 이루겠다는 계획이다.

또 회의 공간이 부족한 교육청의 현 시설을 감안해 다수의 회의실과 소규모 협업공간을 조성하고 라운지와 전화 공간 등 편의시설도 확충해 교류·소통 및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창출되는 커뮤니케이션의 장을 조성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새롭게 변화된 스마트오피스의 다양한 업무공간과 ICT시스템을 통해 직원들의 소통과 교류가 늘어나고 근무 만족도 및 업무효율성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축적된 변화의 노력이 향후 신청사에 확대 적용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업무환경을 혁신시켜 나가는 데 많은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명진 기자(p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