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어아이, 공격표면 취약점 기업 '인트리그' 인수


위협정보 분석 플랫폼 기능 강화 목적…"효율적인 위협 관리 지원할 것"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파이어아이가 사이버 위협정보 분석 플랫폼의 기능 강화를 위해 공격 표면 취약점 관리(ASM) 기업 인트리그(Intrigue)를 인수한다. 인수 금액 등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맨디언트 어드밴티지 플랫폼 개요 [사진=캡처]

19일 파이어아이(지사장 전수홍)는 ASM 기업 인트리그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ASM은 기업의 내·외부망 업무 환경에서 보안 가시성을 확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취약성 관리, 위협 탐지·대응 등을 실시하도록 지원한다.

이번 인수로 인트리그 ASM 기능은 파이어아이 맨디언트 어드밴티지 플랫폼에 통합될 예정이다. 사용자는 공격 표면적 관련 위협을 탐지,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된다. 어드밴티지 플랫폼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방식으로 제공되고 있다.

회사 측은 양사 제품 통합으로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는 보안 조직이 가장 중요한 리스크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콜비 디로데프 맨디언트 어드밴티지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어드밴티지 플랫폼은 공격자 현 행동, 취약점 악용 등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러한 인텔리전스 정보와 인트리그 기능을 결합함으로써 고객이 리스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리소스 우선순위를 정하는 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나단 크랜 인트리그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맨디언트와 인트리그의 결합은 기업 보안 팀에게 최신 위협에 대한 정보 우위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최은정 기자(ejc@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