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 부친 끌어들인 최재형 측에 "심각한 유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K-글로벌 백신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청와대가 10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이 본인의 논란 해명 과정에서 문 대통령을 끌어들인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이라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측이 문재인 대통령 부친이 흥남에서 농업계장을 한 것도 친일파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하여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 "최 후보 측이 본인의 논란을 해명하면서 대통령을 끌어들인 것은 대선후보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신임을 명심하기 바란다"며 "대통령의 부친은 1920년생으로 해방 당시 만 24세였다"라고 했다.

최재형 캠프 측은 지난 6일 최 후보 조부인 고(故) 최병규 선생에게 제기된 독립운동 진실 여부 의혹에 "대통령 표창 사실, 독립 운동 행적 사실, 유년 시절 퇴학을 당해 3년 간 일본 당국으로부터 금족령 등 감시를 받은 사실은 모두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최씨가 만주 해림가에서 조선거류민 대표를 한 것과 관련 "당시 평균적인 교육수준으로 볼 때 최씨가 조선인 대표가 된 것은 결코 친일파여서가 아니다"라며 "그런 식이라면 흥남에서 농업계장을 한 문재인 대통령의 부친도 친일파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한 바 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