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9일) 무더위 계속…태풍 '루핏' 영향으로 동해안 중심 강한 비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월요일인 9일 전국이 대체로 무더운 가운데 태풍 '루핏'의 간접적인 영향으로 동해안에 비가 내린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영서와 경상권동부, 제주도는 낮까지, 강원영동은 밤까지 비가 오겠다. 충청권내륙과 전라권내륙, 경상권서부에도 낮부터 밤 사이에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예상 강수량은 다음날(10일)까지 강원영동, 울릉도.독도 30~80mm, 전라권내륙, 경상권(경남권동부 제외) 10~60mm, 강원영서, 충청권내륙, 경남권동부, 제주도 5~40mm 안팎이다.

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증막 더위가 이어지고 동해한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사진=기상청 ]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 내외(체감온도는 33도 이상)로 올라 매우 덥다. 도심 지역과 남부해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다.

낮 최고기온은 27~35도로 예상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인다.

강원영동과 경상권해안에는 바람이 35~60km/h(10~16m/s), 최대순간풍속 70km/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분다.

제주도남쪽먼바다와 남해동부안쪽먼바다는 바람이 35~60km/h(10~16m/s)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동해바깥먼바다 3.0~6.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