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피해자 기사에 2차 가해 댓글 단 악플러 104명 고소


경찰 로고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성폭행 피해자 관련 기사에 악성 댓글을 단 혐의를 받고 있는 네티즌들이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악성 댓글 작성자 104명을 수사하고 있다.

이들은 성폭행 피해 여성 A씨의 피해 내용을 알리는 기사에 2차 가해성 악성 댓글을 단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제출한 고소장에서 "2차 가해성 댓글로 고통받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180세였던 2015년 12월 관악구 한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 옆 가게에서 일하던 30대 남성 B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올해 3월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2017년 7월까지 지속해서 성폭행을 당했으며 이 과정에서 임신과 임신중절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상연 기자(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