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안쓰레기·지적재조사·방범순찰 등 공공드론 사업착수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을 위한 무인이동체 시스템 추진 개념도 [사진=과기정통부]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 국토 및 지적재조사, 도서산간지역 방범·순찰 등의 공공서비스를 수행할 드론(무인이동체) 개발이 공공혁신조달 연계사업으로 본격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부처 사업으로 추진 중인 '공공혁신조달 연계 무인이동체 및 SW플랫폼개발사업'에서 공공수요를 반영한 3개 신규 테마(산업부 2차)에 대한 주관 연구기관을 선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가 수요 제기한 '해안쓰레기 현장정보 수집을 위한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 과제는 ㈜한컴인스페이스가 주관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최대 운용거리 4km 내의 영역에서 20분 이상 해안쓰레기 관측 및 정보취득 임무를 자동 수행하는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한국국토정보공사가 요구한 '국토조사 및 지적재조사를 위한 고정밀이미지 정보처리용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 과제는 ㈜유맥에어 주관으로, 최대 4대의 드론을 운용해 최대 1㎢의 면적에 대해 20분간 이미지 촬영임무를 수행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화성시청이 요구한 '도서산간지역에서 방범, 순찰을 위한 자동 반복 임무 수행용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 과제 ㈜그리폰다이나믹스가 주관해 최대운용거리 20km 내에서 최대 40분간 방범 및 순찰 임무를 자동 반복 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정부는 선정된 과제에 대해 2년간 15억원씩의 예산을 지원하고, 개발된 제품을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해 판로 개척도 지원할 계획이다.

'공공혁신조달 연계사업'은 정부·지자체·공공기관의 수요를 반영한 무인이동체를 개발하고, 개발된 무인이동체를 우수조달물품으로 지정해 공공혁신조달 연계까지 추진하는 사업으로 2019년부터 시작된 1차 사업에서는 하천조사, 철도시설물 점검(이상 국토부), 산불대응, 다중이용시설 안전확보, 우편

배송(이상 산업부) 등을 위한 드론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