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으로 밀어…" 물놀이하던 20대 남성 익사


물놀이를 하던 20대 남성이 직장 동료의 장난으로 물에 빠졌다가 익사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물놀이를 하던 20대 남성이 직장 동료의 장난으로 물에 빠졌다가 익사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0시 20분께 경남 합천군 합천호 한 물놀이 시설 선착장에서 30대 A씨가 직장동료인 20대 남성 B씨와 20대 여성 C씨를 장난삼아 밀어 물에 빠뜨리게 했다. C씨는 스스로 물에서 빠져 나왔으나 B씨는 허우적대다 그대로 물밑에 가라앉아 빠져 나오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해당 시설 직원들이 호수로 뛰어들었으나 B씨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B씨는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대구 한 헬스클럽의 직원들로 대표 A씨와 함께 물놀이를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장난으로 밀어 물에 빠트렸으며, B씨도 장난으로 수영을 못하는 척 허우적거리는 것으로 알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