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딸 3년간 35차례 학대·살해 20대 친모 1심 '징역 30년' 항소


8살 딸을 학대 및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계부B씨와 친모 A씨.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계부와 함께 자신의 8살 딸을 수차례 학대해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친모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살인 및 상습아동학대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친모 A씨가 최근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검찰은 불이익 변경금지 원칙에 따라 항소심에서 A씨 부부가 감형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항소를 한 거승로 전해졌다.

A씨와 계부 B씨는 지난 4월 2일 딸 C양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C양의 호흡은 이미 멈춘 상태였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며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당시 소방당국과 함께 출동한 경찰은 C양의 몸 여러 곳에서 멍 자국을 발견해 A씨 부부를 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지난해 11월부터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을 때 체벌을 했지만 훈육 목적이었으며 사망 당일에는 때리지 않았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A씨 역시 학대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하지만 사건 발생 후 아동보호시설로 옮겨진 C양의 오빠 D군은 조사에서 평소 B씨가 C양을 때리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C양의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여러 부위에 손상이 있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밝혔다.

검찰은 1심 결심공판에서 B씨가 2018년 1월부터 올 3월까지 거짓말을 한다거나 대소변 실수를 했다는 이유로 주먹이나 옷걸이로 때리는 등 35차례 학대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5일 인천지법 형사15부(이규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선고공판 최후 변론에서 A씨는 "아기한테 미안하다"고 말했지만 재판부는 A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한상연 기자(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