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의료재단, ‘우리서울 사회백신 나눔캠페인’ 동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천만원 기부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은 27일 코로나19와 폭염으로 지친 소외 이웃을 돕기 위해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관하는 ‘우리서울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에 동참한다고 발표했다.

‘사회백신 나눔캠페인’은 코로나19 장기화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재난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코로나19 이후의 사회문제를 대비하기 위한 대국민 나눔활동이다.

이날 자생의료재단은 서울시 중구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관에서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서 어려운 이웃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자 재단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 2천만원을 기부했다.

신민식 자생의료재단 사회공헌위원장(오른쪽)이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진곤 사무처장과 기부금 전달판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자생한방병원]

전달된 기부금은 방역 취약계층인 아동, 청소년, 노인 등 600여명분의 코로나19 자가진단 힐링박스에 쓰일 예정이다. 힐링박스에는 코로나19 자가진단도구와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이 담긴다. 아울러 기부금은 쪽방촌 및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옥상 쿨루프 사업과 함께 선풍기 등 냉방물품 마련에도 사용된다.

신민식 자생의료재단 사회공헌위원장(잠실자생한방병원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이웃들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따뜻한 손길을 전하는 등불 역할을 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전국 21개 자생한방병원·한의원과 협력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나서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