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로 미니 LED 적용한 '게이밍 모니터' 출시


29일부터 퀀텀 HDR 2000 적용한 '오디세이 네오 G9' 판매…"최고 성능 탑재"

미니 LED 적용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삼성전자 오디세이 Neo G9 제품 사진 [사진=삼성전자 ]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미니 LED를 적용한 신제품을 출시하며 성장세가 높은 '게이밍 모니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삼성전자는 오는 29일 '오디세이 네오(Odyssey Neo) G9'을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 주요 시장에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오디세이 네오 G9(모델명 S49AG950)은 49형 크기에 1천R 곡률, 32:9 울트라 와이드 화면비, 듀얼 QHD(5천120 x 1천440) 해상도를 갖춘 제품이다.

이 제품은 네오 QLED TV와 동일하게 기존 LED 대비 40분의 1(높이 기준) 크기로 작아진 '퀀텀 미니 LED'를 광원으로 적용했다. 또 삼성의 독자적 화질 기술인 '퀀텀 매트릭스'와 '퀀텀 HDR 2000'을 탑재해 현존 최고 사양을 자랑하는 게이밍 모니터로 평가 받고 있다.

퀀텀 매트릭스는 화면의 밝기를 4천96단계(12비트)로 제어해 업계 최고 수준인 100만:1 고정 명암비를 지원하고, 2천48개의 로컬 디밍존을 통해 더욱 세밀하고 완벽한 블랙 디테일을 구현한다.

퀀텀 HDR 2000은 글로벌 규격 인증 기관인 독일 VDE(Verband Deutscher Elektrotechniker)로부터 최고 밝기 2천 니트(nit)를 인증 받았을 뿐 아니라 차세대 영상 표준으로 각광받는 HDR 기술이 적용돼 화면 속 어두운 곳은 더욱 어둡게, 밝은 곳은 더욱 밝게 표현함으로써 생생한 화질을 제공한다.

또 오디세이 네오 G9은 GTG 기준 1ms의 빠른 응답속도와 240Hz의 높은 주사율로 잔상과 끊김 없는 화면을 구현하고,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FreeSync Premium Pro)와 지싱크 컴패터블(G-Sync Compatible)을 지원해 고사양 게임을 할 때 PC와 모니터 간 통신 문제로 화면이 끊기는 티어링(Tearing) 현상을 줄여준다. GTG(Grey to Grey)는 응답속도를 측정하는 기준 중 하나로, 밝은 회색에서 어두운 회색으로 넘어가는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을 말한다.

이 밖에 ▲HDMI 2.1 ▲DisplayPort 1.4 ▲화면의 색상을 자동으로 인식해 제품 전·후면 라이팅과 색상을 맞춰주는 '코어싱크(CoreSync)' 기능 ▲게임 콘솔 등 IT 기기를 모니터와 연결하거나 전원을 켰을 때 인식해 해당 기기의 화면으로 자동 전환해주는 '오토 소스 스위치 플러스(Auto Source Switch+)' 등 게이밍 관련 편의 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오디세이 네오 G9은 인체공학적인 디자인도 돋보인다. ▲HAS(높낮이 조절), ▲Tilt(상하 각도 조절) ▲Swivel(좌우 회전) ▲벽걸이 지원이 가능해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모니터를 조절할 수 있다.

삼성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네오 G9 49형은 출고가 기준 240만원으로, 오는 29일부터 카카오메이커스를 통해 단독 판매된다. 또 8월 9일부터는 전국 삼성디지털프라자와 오픈 마켓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이번에 출시한 오디세이 네오 G9은 퀀텀 미니 LED를 적용한 것 외에도 게이머들이 원하는 다양한 기능을 대거 탑재해 최고의 게임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요구하는 혁신 기술과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