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도 '찜통' 더위에 열대야…낮 최고 33도 이상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6, 8호 태풍 이동경로 유의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 더위를 식혀줄 쿨링포그가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다음주(7월 26일~8월 1일)에도 낮 최고기온이 35도 안팎까지 오르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열대야 현상도 계속될 전망이다.

24일 기상청은 다음주 평균 아침 기온은 23~26도, 낮 기온은 30~35도 수준을 오갈 것으로 예보했다.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서울 등 도심지역에서는 밤사이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돼 열대야 현상도 계속될 전망이다.

주요 지역 최고 기온은 서울 34~35도, 인천 32~33도, 춘천 34~36도, 대전 33~34도, 광주 33~35도, 대구 33~34도, 부산 30~31도 등으로 예상된다.

최저기온은 서울 25~26도, 인천 25~26도, 춘천 23~25도, 대전 24~25도, 광주 24~25도, 대구 23~25도, 부산 24~25도 등으로 관측된다.

한편 오는 27일 강원 영동지역에는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제 6호 태풍 '인파'와 제 8호 태풍 '네파탁'의 이동 경로에 따라 강수 변동성이 크겠으니 기상정보를 참고할 것"을 당부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