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19개 스타트업에 3년간 5억 지원…SKT·삼성 등 도움


민·관 협력 기반 ICT 스타트업 육성

[사진=과기정통부]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SK텔레콤, 삼성전자 등 대기업과 함께 스타트업 지원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2021년도 민관 협력 기반 ICT 스타트업 육성 사업’에 신규 참여하는 19개 스타트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7일 발표했다.

이번 사업은 작년부터 추진한 것으로, 정부와 대기업이 ICT 분야의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을 갖춘 스타트업을 3년간 협력 지원함으로써 스타트업의 R&D 역량을 강화하고, R&D를 통해 개발된 제품·서비스가 시장 진출까지 이어지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선정된 기업에게는 정부가 3년간 총 5억원(1차년도 1억원, 2~3차년도 각 2억원)의 R&D 자금을 지원하고, 대기업은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인프라 제공, 기술·사업화 멘토링, 창업공간 등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디지털 전환 등 기술변화 및 다양한 시장요구에 대응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중점 선정했다.

특히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건강검진 플랫폼, 소상공인 비대면 상권분석・광고 서비스, AI 위치기반 SNS 데이터 가치 고도화 플랫폼 등 디지털 인프라 및 비대면 기술에 집중했다.

이번 사업을 위해 대기업은 신규과제를 수행할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다양한 창업 프로그램을 지원해 스타트업의 고성장을 촉진할 계획이다.

SK텔레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총 10개 대기업이 참여해 최종 선정된 19개 스타트업의 사업 추진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SK텔레콤 등 통신사는 5G 기반 네트워크 등 실증환경을 제공하고, 신한, KB 등 금융 분야 대기업은 금융플랫폼 기반의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R&D 역량 강화 뿐 아니라, 스타트업이 특히 애로를 겪는 판로개척, 투자연계 등 지원을 통해 사업화 성공률 제고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정부와 민간이 협력해 스타트업 성장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민·관 협력 사업으로, 신규 선정된 스타트업은 대기업과의 개방형 협력으로 시너지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스타트업 특유의 도전성과 유연성을 기반으로 포스트코로나 시대 新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핵심주체로 성장하여 민간 중심의 선순환 창업·벤처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