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회사 징계 형식적…해임 등 추가 조치 필요"


노사 동수 대책위원회 마련도 요구

지난 7일 네이버 본사 앞에서 네이버 노조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네이버 노동조합이 지난 5월 벌어진 네이버 직원 D씨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회사 측에 보다 강력한 대응을 요구했다. 특히 고인을 직접적으로 괴롭힌 임원 A씨 외에도 고인의 죽음과 연관된 다른 임원들에 대한 해임을 주장했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은 28일 경기 성남 네이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강조했다.

앞서 지난 25일 네이버는 사외이사로 구성된 리스크관리위원회가 진행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직원 D씨의 극단적 선택에 일부 임원의 직장 내 괴롭힘 행위가 있었다고 인정했다. 이와 함께 D씨의 죽음에 깊이 엮인 임원들에 대해서도 각각 징계를 발표했다. 이 중 임원 A씨에게는 해임 조치를 내렸다. 이 같은 상황을 방조·유발했다는 책임이 불거진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자진 사임 의사를 나타냈다.

그러나 노조는 이 같은 징계 조치에 대해 '꼬리 자르기'라고 즉각 반발했다. 특히 최 COO가 네이버파이낸셜 등 주요 계열사 경영진의 지위를 유지한다는 점, 그리고 D씨에게 지속적으로 폭언과 부당한 업무 지시를 한 또 다른 임원 B씨에 대해 낮은 수준의 징계 조치를 내렸다는 점에 대해 '약하고 형식적인 징계 조치'라고 비판했다.

이에 노조는 "비극적인 사건이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원인 파악과 원인제공자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묻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들 임원에 대한 해임을 촉구했다. 특히 최 COO에 대해서는 네이버 계열사 모든 직위에서의 보직해임을 요구했다.

노조는 자신들이 참여하는 대책위원회 구성도 요구했다. 직장 내 괴롭힘 등에 대응하기 위한 위원회를 노사 동수로 운영함으로써 조직장에게 과도하게 몰린 권한 축소, 좋은 리더십을 만드는 노사 공동시스템 구축을 통한 소수 경영진의 권한 독점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노조는 "이 같은 내용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피켓팅, 집회 등 가능한 단체 행동을 통해 뜻을 나타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