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가파른 실적 반등 전망…목표가↑-현대차증권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현대차증권 21일 하이브에 대해 BTS 온라인 콘서트 흥행으로 가파른 실적 반등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하반기 통합 플랫폼으로 출범 예정인 위버스로 주가 리레이팅(재평가) 정당성을 확보했다고 분석했다.

목표주가를 35만원으로 기존 대비 23% 상향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방탄소년단(BTS) 새 디지털 싱글 'Butter'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에서 방탄소년단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이타카 홀딩스 인수관련 일회성 비용이라는 변수에도 매출 급증과 온라인 콘서트(6월 133만명) 모객에 따른 마진 개선효과가 반영되며 견조한 증익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하이브의 2분기 실적은 매출 2천631억원, 영업이익 461억원으로 전망했다. 매출은 시장기대치에 부합하고 이익은 10% 상회할 것으로 봤다.

이어 "2분기 하이브 음반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한 542만장로 BTS와 세븐틴이 각각 180만장, TXT가 90만장, 엔하이픈이 70만장으로 아티스트별 고른 기여도를 보이며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다"며 "BTS 국내 컴백이 없는 분기임을 감안할 때 6월 발매된 일본 베스트앨범 성적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업황 호조를 반영한 2분기 실적 추정치 상향과 올해 말 신인그룹 데뷔를 반영한 2022년 실적 추정치 상향에 기인해 목표주가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2분기 BTS 일본앨범, 온라인 콘서트, 디지털싱글, 세븐틴·TXT 국내컴백 반영으로 실적 반등이 확실시되고, 하반기 온라인 공연 증가와 국내외 탑티어 아티스트 추가 입점을 포함한 위버스 고도화가 예상된다"고 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