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원자력 추진선 개발한다


원자력연과 삼성중공업, 공동 개발에 나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에서 원자력 추진선 개발이 시작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과 삼성중공업(대표 정진택)은 해상 수송부문에서의 국제적 탄소 배출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에 대응해 탄소 배출이 없는 원자력 추진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중대사고 위험이 없는 용융염원자로(MSR, Molten Salt Reactor) 개발 분야에서 공동연구를 위해 삼성중공업과 8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지원관에서 협력협약을 체결했다.

원자력연구원과 삼성중공업이 원자력 추진선 개발에 나선다.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두 기관은 앞으로 ▲소형모듈형원자로 기반 해양 원자력 제품 설계 ▲요소기술-기자재 개발과 성능 검증 ▲해양 원자력 제품의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경제성 평가 등에서 협력한다.

MSR은 최근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 제로 에너지원으로 관심이 높은 소형모듈원자로(Small Module Reactor)의 일종이다. 핵연료의 사용주기가 20년 이상으로 선박 수명 주기와 같아 한 번 탑재 후 교체가 필요 없다. 원자로 크기가 상대적으로 작아 선박 적용이 쉽다.

원자로 내부에 이상 신호가 생기면 액체핵연료인 용융염이 굳도록 설계돼 중대 사고를 원천 차단해 안전성이 높다. 고효율 전력과 수소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차세대 그린 수소 생산 기지 등 활용 분야도 다양하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 원장은 "MSR은 기후 변화 이슈에 효율적으로 대응 가능한 무탄소 에너지원으로 이에 기반을 둔 해양 수송선 개발은 국제 물류에서 게임체인저가 될만한 차세대 기술”이라며 “MSR 기반 원자력 추진 선박 시장을 개척하고자 하는 삼성중공업과 함께 MSR 연구개발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