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부동산 경매시장 '불장'…낙찰가율 역대 최고치 기록


2월 낙찰률 최고치 기록한 데 이어 3월 낙찰가율 최고치 경신

[지지옥션]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부동산 경매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 2월 전국 모든 용도의 낙찰률(진행건수 대비 낙찰건수)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데 이어 3월에는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올해 들어 경매에 대한 관심이 부쩍 늘어난 상황에서 따뜻한 날씨와 본격화된 코로나 백신 접종 등이 복합적으로 맞물리면서 경매 낙찰가율을 밀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6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2021년 3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1만1천850건으로 이 중 4천926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41.6%, 낙찰가율은 82.6%를 기록했고 평균응찰자 수는 4.2명으로 집계됐다.

3월에 기록한 낙찰가율 82.6%는 역대 가장 높은 수치로 직전 최고치는 2003년 7월의 79.1%다. 처음으로 전국 모든 용도 부동산의 월별 경매 낙찰가율이 80%를 넘긴 것이다.

이 같은 첫 낙찰가율 80% 터치다운의 주역으로 지역은 서울, 부동산 용도는 아파트가 꼽힌다. 서울 아파트의 3월 낙찰가율은 112.2%로 지난해 10월 기록한 직전 최고치(111.8%)를 경신했다. 수도권 전체(109%), 대구(122.8%)의 아파트 낙찰가율 역시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6개 광역시 중 부산, 인천, 대구, 대전 등 4개 광역시의 아파트 낙찰가율이 100%를 넘었다. 적어도 도시 지역 아파트 만큼은 경매시장에서 감정가를 넘겨 낙찰되는 현상이 지역을 가리지 않고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3월 진행건수는 지난해 11월에 기록한 1만4천943건 이후 4개월 만에 1만건을 넘어섰다"며 "2018~2019년 2년간의 월별 평균 진행건수가 1만483건이었으므로 진행건수만 놓고 보면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영웅 기자(her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