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1위' 갤럭시S21 울트라, 유럽서 잇단 호평


독일·네덜란드·덴마크 등 유럽 소비자 전문지서 스마트폰 1위 차지

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유럽 주요 소비자 전문지들은 갤럭시S21 울트라에 높은 평점을 매기며 스마트폰 1위로 꼽았다.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 울트라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유럽 주요 소비자 전문지들은 갤럭시S21 울트라에 높은 평점을 매기며 스마트폰 1위로 꼽았다.

독일 소비자기관인 스티바는 갤럭시S21 울트라에 총점 1.7점을 부여, 애플 아이폰12 프로 맥스와 공동 1위에 올렸다. 점수가 낮을수록 좋은 평가를 뜻한다.

기본 기능(1.7점), 배터리 사용시간(2.1점)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공동 1위에 오른 아이폰12 프로 맥스의 경우 기본 기능은 2.0점, 배터리 점수는 2.4점이었다. 반면 스크린에서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0.9점으로 좋은 점수를 기록했고, 갤럭시S21 울트라는 1.2점을 받았다.

네덜란드 컨슈멘텐본드는 갤럭시S21 울트라에 10점 만점에 8.4점을 줬다. 이 역시 아이폰12 프로 맥스와 공동 1위를 차지했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퍼포먼스(10점), 디스플레이(9.3점), 배터리(8.6점), 사운드(8.6점), 통화 품질(7.9점) 등에서 호평을 받았다.

덴마크 탱크는 갤럭시S21 울트라에 총점 81점을 부여하며 단독 1위에 올렸다. 2위는 80점을 받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와 아이폰12 맥스 프로가 공동으로 차지했다.

탱크는 갤럭시S21 울트라가 터치스크린으로 사용이 용이하며 UWB(초광대역) 칩을 장착해 좀 더 정확한 위치 탐색이 가능하고, 카메라 화질이 우수하다고 봤다.

이에 앞서 영국 소비자 전문지 위치도 갤럭시S21 울트라에 대해 "현재 구매할 수 있는 가장 고가 제품인 동시에 최고의 제품"이라며 1위로 선정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