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정인이 발언, 욕심 지나쳤다" 김새롬, 사과


[아이뉴스24 이도영 기자] 방송인 김새롬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홈쇼핑 생방송 도중 '정인이 사건'을 언급해 뭇매를 맞았던 김새롬은 지난 5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해 거듭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새롬은 지난 1월 23일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시간대에 GS홈쇼핑 생방송 '쇼미더트렌드'를 진행했다. 그는 제품 설명 중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일 '그것이 알고 싶다'는 국민적 공분을 산 '정인이 사건'을 다뤘다. 이에 김새롬의 언행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고 이로 인해 방송을 하차하기도 했다.

당시 실수에 대해 김새롬은 "PD님께서 프롬프터에 '지금 그것이 알고 싶다가 끝났다'라는 멘트를 주셨다. 그 이야기는 우리가 좀 더 집중해서 다시 새로운 것(상품)을 소개해드리듯이, 프리젠테이션을 시작해보자는 사인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말 한 마디에 내가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 같다"며 "욕심이 지나쳤다"고 반성했다.

결국 해당 사건으로 '쇼미더트렌드'에서 하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던 김새롬은 "그때 안 힘들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자책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회사 측에도 손해를 보게 한 것 같고, 나 뿐만 아니라 같이 진행하는 이사님과 쇼호스트 언니, PD, 작가님에게도 너무 죄송했다"며 "나 하나 이 일을 책임지고 끝나면 괜찮은데, 다른 분들까지 피해를 드렸다. 또 보시는 분들에게 너무 불편한 마음을 드렸다는 게 죄책감이 컸다. 많이 반성했다"라고 말했다.

/이도영 기자(ldy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