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D, 오포·원플러스 등 글로벌 고객사로 저전력 OLED 확대


비대면·5G 확대에 따른 스마트폰 사용량 증가에 맞춤형 저전력 솔루션 제공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사진=삼성디스플레이 ]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선보인 저전력 OLED 구동 기술인 '어댑티브 프리퀀시(Adaptive Frequency, 가변 주사율)'를 글로벌 고객사로 확대 적용하며 5G 시대 저전력 디스플레이 트렌드를 앞당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중국 최대 스마트폰 제조사인 오포(OPPO)의 플래그십 라인업 '파인드(Find) X3' 시리즈에 '어댑티브 프리퀀시' 패널을 공급했다고 23일 밝혔다.

오포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중에서는 처음으로 가변 주사율 기술을 탑재했다"며 "이를 통해 전체 패널 소비전력이 기존 대비 46%까지 낮아졌다"고 밝혔다.

저전력 OLED 기술인 '어댑티브 프리퀀시'는 소비자의 사용환경에 맞춰 디스플레이 주사율을 자동으로 조절해 전체 소비전력을 최소화하는 패널 기술이다. 예를 들어 빠른 화면 전환이 필요한 모바일 게임에는 120Hz, 영화는 60Hz, 이메일은 30Hz, 정지 이미지 감상 등에는 10Hz 이하로 주사율을 가변 적용해 패널 구동 전력을 크게 개선할 수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저전력 OLED 기술은 최근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문화의 확산과 5G 스마트폰 확대로 스마트폰의 저전력 기술 요구가 높아지는 가운데 더욱 주목받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오포 외에도 미주, 신흥 시장에서 차별화된 기술과 사용 경험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원플러스(Oneplus)의 신제품 '원플러스 9프로(Oneplus 9Pro)'에도 6.7형의 '어댑티브 프리퀀시' 패널을 공급했다.

올리버 장(Oliver Zhang) 원플러스 상품팀장은 "원플러스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혁신적인 저전력 OLED 기술을 통해 소비자에게 더욱 합리적이고 진화된 사용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오포, 원플러스 외에도 다양한 글로벌 고객사와 저전력 OLED 기술 개발을 협의 중이며 소재와 부품 등 다방면에 걸쳐 저전력 기술의 최적화를 진행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제까지 OLED 패널의 화질과 디자인 혁신에 집중했다면 이제는 선도적으로 저전력 패널 기술 개발에 앞장서며 소비자들의 궁극적인 사용 편의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