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신고 서비스 '삼쩜삼' 통한 환급액 305억원 돌파


환급 이용자 86만명…1인당 12만5천원 돌려 받아

자비스앤빌런즈의 '삼쩜삼' 관련 통계 인포그래픽 [이미지=자비스앤빌런즈]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인공지능 세무회계 플랫폼 스타트업 자비스앤빌런즈는 세금신고 서비스 '삼쩜삼'을 통한 누적 환급액이 305억원을 달성했다고 3일 밝혔다.

삼쩜삼은 과거 5년간 쌓인 미환급 세금을 온라인으로 조회하고 이를 돌려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서비스다.

1월 누적 환급액 175억원을 돌파한 지 불과 한 달 만에 1.7배 성장했다. 환급 이용자는 86만명으로 1인당 평균 12만5천원을 돌려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1년 간 총 매출액 41억원을 기록한 자비스앤빌런즈는 2021년 1월 한 달 동안에만 매출 24억원을 달성했다.

회사 측은 삼쩜삼의 인기 비결로 세무 지식이 부족하면서도 세무사를 고용하기엔 부담을 느끼는 개인들을 위한 플랫폼이라는 점, 코로나19 촉발한 뉴노멀 시대에 플랫폼 노동자나 프리랜서 등 새로운 고용 형태가 빠르게 급증하며 개인 세무 시장이 열린 것을 꼽았다.

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는 "삼쩜삼은 정보기술(IT) 기반의 서비스로 많은 분들이 언제 어디서나 클릭 몇 번 만으로도 돌려받을 세금이 얼마인지 확인할 수 있는 시대를 열어냈다"라며 "앞으로도 세금 편의 혜택을 다양하게 누리실 수 있도록 이용자 분들의 수요를 보다 세밀하고 정확하게 파악해 나가며 고객 맞춤형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상혁 기자 hyu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