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자가 직접 고객 만난다…11번가,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 오픈


무료 지원 서비스 제공…론칭 초기 반응 '후끈'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11번가 셀러들이 고객들과 직접 만남을 통해 접점 확보에 나설 수 있게 지원하는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가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11번가는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 론칭 일주일 만에 1천300명 이상의 판매자가 서비스를 활용해 26만 명 이상의 고객에게 전용 할인 쿠폰을 제공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11번가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가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사진=11번가]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는 고객의 소비패턴, 이용현황 데이터를 기반으로 판매에 집중해야 할 최우선 고객군을 추천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판매자들은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아두고 구매하지 않는 고객 ▲최근 상품을 2달 연속 구매한 고객 ▲상품을 3번 이상 보았으나 구매하지 않은 고객 등의 현황을 매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이들에게 ‘전용 할인 쿠폰’을 발송해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

할인 쿠폰 규모는 판매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어 마케팅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판매자가 제공한 쿠폰 혜택은 11번가 모바일 앱 홈 화면과 앱 알림을 통해 해당 고객들에게만 개별적으로 노출된다.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는 불특정 다수의 고객이 아닌 구매 가능성이 높은 잠재 고객들을 콕 집어 ‘타깃 마케팅’을 펼칠 수 있어 마케팅 노하우가 부족한 중소 규모 판매자들도 효율적으로 단골 고객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장바구니에 담긴 상품의 경우 평균 92%가 3일 이내에 구매되거나 삭제되는 것을 감안한다면 스토어 마케팅으로 구매를 유도하면 3일의 '구매 골든타임'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11번가는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의 효과 분석 결과도 판매자에게 제공해 판매전략을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쿠폰 혜택을 받은 고객 중 실제 몇 명이 구매했는지, 성별·연령별로 어떤 고객이 쿠폰을 많이 사용했는지 등 마케팅 효과를 분석한 리포트를 상세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11번가 관계자는 "치열한 경쟁 환경에 놓인 온라인 플랫폼 입점 판매자들은 상품을 실질적으로 구매할 고객을 파악하고 구매 확률을 높이는 것이 가장 시급하면서도 어려운 일"이라며 "온라인 판매에 첫 발을 뗀 중소 규모 판매자라도 효율적으로 고객을 확보하는 등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