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장되는 '비건 트렌드'…동원F&B, 투썸과 대체육 샌드위치 선봬


콩·버섯·호박 등서 추출된 단백질로 만든 '비욘드미트' 론칭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동원F&B가 비건 트렌드 확산에 발맞춰 투썸플레이스와 신제품을 선보인다.

동원F&B는 프리미엄 디저트 카페 '투썸플레이스'와 손잡고 식물성 대체육 샌드위치 '비욘드미트 파니니' 2종을 24일 선보인다.

비욘드미트 파니니 2종은 동원F&B가 2019년부터 미국에서 수입해 국내에 독점 판매하고 있는 식물성 대체육 브랜드 '비욘드미트'의 '비욘드비프' 제품을 넣은 샌드위치다. 새송이 버섯과 표고 버섯을 넣어 풍미를 더한 '비욘드미트 더블 머쉬룸 파니니'와 향긋한 커리 소스를 넣은 '비욘드미트 커리 파니니' 등 2종으로 구성됐다.

동원F&B가 투썸플레이스와 비건 트렌드 공략에 나섰다. [사진=동원F&B]

비욘드미트는 2009년 설립된 미국의 스타트업으로 콩과 버섯, 호박 등에서 추출한 단백질로 100% 식물성 대체육을 만드는 업체다. 비욘드미트의 식물성 대체육은 환경호르몬이나 항생제 등이 들어 있지 않아 비건 소비자들은 물론 환경과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자들로부터 각광 받고 있다.

특히 비욘드미트의 대표 제품인 '비욘드버거'는 출시 3년 만에 전세계 판매량 5천만 개를 돌파했으며 국내에서도 이마트를 비롯한 할인마트와 백화점, 온라인몰 등을 통해 현재까지 약 15만 개 이상 판매됐다.

동원F&B는 이 같은 호응에 힘입어 지난해 4월 '비욘드비프'와 '비욘드소시지'를 추가로 출시해 국내 대체육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동원F&B 관계자는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밀레니얼 세대 사이에서는 ‘가치소비’가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며 "국내 대체육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가치소비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식물성 대체육을 활용한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