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축구교실, 비리 제보 전 코치 상대 5천만원 손배소 패소


차범근 전 축구감독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차범근 축구교실이 각종 비리를 제보한 전직 코치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패소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30단독(김순한 부장판사)은 차범근 축구교실이 전직 코치 노모씨를 상대로 낸 5천만원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

노씨는 차범근 축구교실에서 약 13년간 근무 후 퇴직한 뒤 지난 2016년 7월 언론에 차범근 축구교실의 각종 비리를 제보했다.

차범근 축구교실은 지난 2019년 10월 노씨가 퇴직 당시 비밀누설 및 비방 금지를 약정하고도 제보를 해 업무상 알게 된 비밀을 악의적으로 왜곡해 누설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재판부는 "노씨의 게시글 내용이 허위라는 점에 대해 구체적인 주장이나 입증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씨가 글을 게시한 행위가 원고의 사회적 평가를 저해할 정도에 이르는 비방이나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거나 표현의 자유 한계를 벗어나지 않는다"고 원고 패소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