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가서 '나라 망신' 시킨 BJ 시조새…"'턱스크'에 여성 도촬까지"


파문 일자 사과…"브라질 사람들에게 했던 말들을 반성하며 지내겠다"

BJ 시조새. [사진=아프리카TV 방송화면]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인터넷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방송을 진행하는 BJ시조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이를 무시한채 브라질로 해외여행을 떠난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심지어 BJ시조새는 현지 여성의 뒷모습을 몰래 촬영하기도 했으며, 현지인을 비하하는 발언까지 일삼아 '나라 망신'을 시켰다는 비판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24일 관련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BJ시조새는 이달 초 브라질로 출국, 이과수 폭포 등 유명 관광지를 방문해 생방송 등을 진행했다. 그는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춤을 추거나 지나가는 여성의 뒷모습을 몰래 촬영하기도 했다. 현지 여성들의 외모를 평가하거나 브라질 내 빈민촌인 '파벨라'를 비하하는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

BJ시조새의 이같은 방송은 현지 교민과 한국에 거주하는 브라질인들을 중심으로 확산됐다. 트위터 등 여러 SNS에는 '#브라질 존중해주세요', '#파벨라 존중해주세요' 등의 해시태그 운동과 함께 BJ시조새의 만행을 지적하는 글이 올라왔다.

[사진=SBS 방송화면]

논란이 커지자, 브라질 상파울루 한국 총영사는 공개 입장문을 내고 유감을 표명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지에서 동영상이 좋은 영상은 아니어서 제보가 왔다"라며 BJ시조새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외교부는 BJ시조새에게 영상 삭제와 귀국을 권고했고, 그는 현재 한국에 돌아와 자가격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그럼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BJ시조새는 결국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에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나라 망신 시켜서 정말 죄송하다"라며 "브라질 사람들에게 했던 말들을 반성하며 지내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구속이 될 수도 있고 그리고 어떻게 될지는 솔직히 모르겠다. 브라질 갔을 때 잘못한 거 다 인지하고 있다"라며 "저는 일반인이지 않고 BJ이기 때문에 재미 때문에 이 시국에 브라질에 갔다"라고 해명했다.

"몸매가 예쁘다"라며 브라질 여성을 몰래 촬영한 것과 관련해서는 "제 잘못이 맞다"라고 사과하면서도 "도촬이라고 할 수 있지만 억지로 재미 주려고 한 게 아니고 찍다가 잠깐 카메라를 비추게 된 거다"라고 주장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