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받으려 주문했는데 왜 안와?"…새벽배송 불만 1위는 '지연'


소비자 만족도 쿠팡·SSG닷컴·마켓컬리 높아

소비자들은 새벽배송 서비스 중 쿠팡-SSG닷컴-마켓컬리 순으로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소비자원]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소비자들은 새벽배송 이용 중 '배송지연'에 가장 큰 불만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새벽배송은 당일 자정 전에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 날 아침 6∼7시 전에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한국소비자원은 2018년 1월부터 2020년 9월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새벽배송 관련 소비자불만 144건 중 배송지연이 21.5%(31건)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이어 ▲품질하자 18.1%(26건), ▲오배송 15.3%(22건), ▲주문 상품 누락 10.4%(15건)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비자가 이용하는 새벽배송 브랜드 상위 6개 업체의 이용약관을 조사한 결과, 5개 업체는 약정 배송시한을 초과한 경우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기준을 명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새벽배송 서비스는 다음 날 아침식사 준비를 위해 밤늦게 주문하는 경우가 많아 배송시간이 서비스 계약의 중요한 요소가 된다"며 "예정된 시한 내 배송이 되지 않을 경우 지연정도에 따라 구체적인 보상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정보 제공을 위해 이용률이 높은 상위 3개 새벽배송 업체 이용경험자 1천20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종합만족도는 평균 3.77점으로 나타났다.

사업자별로는 쿠팡(로켓프레시) 3.81점, SSG닷컴(쓱새벽배송) 3.76점, 마켓컬리(샛별배송) 3.72점의 순이었다.

새벽배송 서비스에서 가장 개선이 필요한 점으로 조사대상자들의 24.1%(289명)가 ▲과대포장을 꼽았고, 이어 ▲무료배송 기준 하향 19.4%(233명), ▲품절 상품이 없도록 충분한 제품 구비 13.3%(159명), ▲상품 가격 인하 11.1%(133명) 등을 꼽았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새벽배송 서비스 사업자에게 배송지연 시 지연정도에 따른 구체적 보상기준 마련과 상품정보제공고시에 따른 상품정보 제공 강화, 과대포장 개선 등을 권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헌 기자 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