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드라마 인기 무섭네…지난해 국내 화장품 일본 판매량 ↑


코트라, 도쿄 마루이 백화점에 'K-Style 팝스토어' 열어

코트라(KOTRA)가 일본 유명 백화점에 'K-Style 팝스토어'를 연다. [사진=코트라(KOTRA)]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국내 소비재가 일본 유명 백화점을 통해 일본 시장을 공략한다.

24일 코트라(KOTRA)는 일본 백화점과 손잡고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소비재 수출 길을 넓힌다고 밝혔다.

코트라는 23일부터 내달 28일까지 일본 도쿄 번화가 시부야의 마루이 백화점에서 ‘온·오프라인 K-Style 팝업스토어’를 연다.

최근 일본에서는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 클라쓰’ 등 한국 드라마의 인기로 한국의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고 있다.

실제 지난해 우리 화장품의 대일본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7.3% 증가했다.

코트라는 마루이 백화점 시부야점 1층 팝업스토어에서 한국 중소·중견기업 43개사의 K뷰티·K푸드 제품을 선보인다.

시부야는 일본 내 유동인구가 가장 많으며 젊은이들의 유행을 선도하는 거리다.

또 백화점 자사 한국화장품 전용 온라인 쇼핑몰 코리아주(KOREAJU) 등에서도 동일한 상품을 판매한다. 팝업스토어는 현지 소비자의 체험공간으로 매장에서 체험한 경험을 온라인 쇼핑몰로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본 소비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어, 지금이 현지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기 좋은 기"라며 "향후 온·오프라인 유통망과의 협력을 강화해 일본에서 K-소비재의 저변을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태헌 기자 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