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형 디지털화폐 KS 코인 도입, 결제 수수료? 없다"


온·오프라인 결제 및 세금납부 '블록체인·프로토콜 경제' 변신 주도할 것 '강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박영선 예비후보가 금융 분야 공약으로 서울형 디지털화폐 'KS 코인' 도입을 제안했다.

박영선 후보는 23일 정책발표회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의 디지털화폐 KS-코인을 원화에 기반한 '스테이블 코인'으로 유통해 서울을 블록체인과 프로토콜 경제의 허브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23일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에서 ‘서울시 대전환’ 청년 일자리-‘창업·벤처 생태계 도시’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취재단]

박영선 후보는 "서울시민이 디지털화폐 KS-코인을 서울 어디서나 온·오프라인 상점에서 사용하고, 지방세 등 세금납부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결제·송금 수수료가 무료화됨으로써 결제 시스템의 대전환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런 프로토콜 경제는 플랫폼 경제가 가져온 독점화의 폐해를 보완하는 '참여형 공정 경제 시스템'"라며 "프로토콜 경제 정착으로 새로운 창업 생태계, 새로운 일자리문화를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영선 후보는 "하나은행 등 국내 시중은행과 협업을 통해 서울시민들이 거래할 때 코인을 활용하게 되면 결제 수수료가 무료에 가깝고 송금 수수료도 거의 필요가 없게 될 것"이라며 "KS-코인이 글로벌하게 유통되면 달러를 기반으로 한 스테이블 코인도 못 만들리 없다"고 말했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서울시와 산하기관을 통해 5천억원, 여기에 민간자금을 더해 1조원 규모의 모태펀드를 조성해 혁신클러스터 입주업체, 스타트업을 위한 지원을 실시한다고도 밝혔다. 박영선 후보가 제시한 '21분 콤팩트 도시, 다핵 도심권 분산'과 연장된 구상이다.

서울시내 21개 혁신성장 클러스터를 구축해 지역별로 주력 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경쟁력 있는 벤처를 발굴하고 청년층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것이다. 박영선 후보는 "서울시를 디지털시대 블록체인, 프로토콜 경제 허브도시로 나아가 글로벌 디지털경제 수도로 도약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