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없었으면, 박범계 울뻔함"…서민 교수, 김남국 '돌려까기'


'조국 흑서'의 공동저자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왼쪽)와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조국 흑서'의 공동저자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에둘러 비판하는 글을 남겼다.

23일 서민 교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법무부 현안질의 상황을 언급하면서 '김남국의 가치'라는 제하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서 서 교수는 "법사위에 나간 박범계 장관은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질문에 답을 하지 못했다"라며 "같은 당 조수진, 김도읍 의원의 질문에도 그는 꿀먹은 벙어리였다"라고 적었다.

그는 "그런 그의 입을 열어준 건 안산의 자랑 김남국 의원, '인사에 관한 내용을 공개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데 장관님 생각은 어떠세요?'라는 그의 따뜻한 질문에 박범계는 비로소 주둥이를 열 수 있었다"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의원님 말씀이 맞습니다'. 세상은, 차가운 이성만으로 굴러가지 않는다"라며 "출세의 최고봉인 장관도 때로는 자신을 보듬어줄 따뜻함을 갈구한다"라고 썼다.

서 교수는 "이성은 없지만 우리 편에겐 너무 따뜻한 참 국회의원 김남국, 그는 이번 법사위에서 가장 빛나는 의원이었다"라며 "남국이 없었으면 범계 울뻔함. 나이로 봐선 지릴뻔했다가 더 맞겠다ㅋㅋ"이라고 조롱했다.

한편, 박 장관은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법무부 현안질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제, 누가 검찰 인사안을 제청했는지'를 묻는 야당 의원들 질의에 "인사 과정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 없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대통령 재가를 받고 인사안을 발표한 게 맞느냐'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는 "(대통령 재가 없이 발표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는) 청와대 발표 내용으로 갈음하겠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날 사의 표명을 거둬들이고 업무에 복귀한 상황에서 '패싱 논란'이 재차 언급되는 걸 최대한 피하려는 흔적도 엿보였다는 평가다.

박 장관은 검찰 인사 과정에서 "월권이나 위법은 없었다"라고 여러 의혹들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이날 발표된 검찰 중간간부급 인사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채널을 자세히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청와대든 대검이든 충분한 소통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박 장관을 향해 '추미애 버전2'라고 비판하자, "저는 저다. 추미애식 버전2라는 말씀은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