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코로나19 의료진 자녀 24시간 돌봄서비스 제공


의료기관·진료소 근무자 만 12세 이하 자녀 양육공백 시 이용가능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정부와 여당이 코로나19 의료진 자녀들에 대해 24시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정부가 소득대비 비용 최대 90%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3일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 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당정은 코로나19 의료기관 및 선별검사소 보건의료 인력들에 대해 만 12세 이하 자녀가 있고 양육 공백으로 아이돌봄 서비스를 희망할 경우 지원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K-뉴딜위원회 보육TF 당정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당정협의로 정부는 중위소득 기준에 따른 정부 지원 비율을 최소 60%에서 최대 90%까지 지원하기로 했다. 이용절차 간소화를 위한 선 서비스 이용, 후 증빙서류 제출 등 방안도 추진한다.

아이돌봄 서비스 지원기간은 약 8개월 정도로 한시적 운영이지만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신축적으로 운영한다. 정부는 일일 3천여가구가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란 입장이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간호사 한 분이 코로나 사태로 근무 시간이 늘어나고, 근무의 무게가 커진 것은 견디겠는데 가장 어려운 점이 아이 돌보는 것이라는 말씀을 하신 것이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또한 "작년 정기국회에서 예산을 심의하면서 우리 당 이수진 의원이 현장의 요구를 예산에 반영했지만 충분치 않을 것"이라며 "특히 인력 확충 문제가 심각한데 정면으로 다룰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부모의 직업적 특성으로 돌봄시설 이용에 애로를 겪고 있다는 제안으로 시작했다"며 "국가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꺼리는 힘든 일을 묵묵히 수행하는 분들에 정부가 보상하고 애로사항을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